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조선갈비

여성이 이끄는 세상

댓글 4 2019-12-20 (금) 권정희 주필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4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f9fonly

    32년째 하원의원직에 있는 79세의 낸시 펠로시, 27년째 상원의원인 86세의 다이앤 파인스타인, 26년째 대법관직에 있는 86세의 루스 긴스버그 등을 보면 여성의 권력욕도 만만치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12-21-2019 20:43:55 (PST)
  • idealadventure

    오랫 동안 남성이 집권해 왔기 때문에 두드러진 현상일 수 있습니다. 남성이나 여성 어느 한 쪽의 집권보다는 상호협력과 보완의 구조가 형성되어야 합니다.

    12-20-2019 13:32:26 (PST)
  • spunky

    뭐든 사람나름이지 여자 남자 외구별하나 할일이없나....

    12-20-2019 07:28:26 (PST)
  • wondosa

    공감이 가는 부분이 많이 있군요, 지금 미 정가처럼 수십년을 상원 하원이 똑깥은 이들이 나만이 옳고 너는 아니고 우리만 살겠고 너는 죽어야 죽여야 하며 어거지 을 부리며 애 어른들 끝없는 쌈박질 하는걸 지켜보면서도 알수있듯이, 하지만 여자만 이라는 건 좀 그렇고 정신이 옳고르다면 누군들 어떻겠는가요, 요즘같이 정신 이상 증상이 있는 자들 만이라도 없으면 적으면 좀더 나아질듯도 한데, 뭘 알려하지도 들을려하지도 않고 카더라하며 편만드는 소인들 때문에도 문제가 더 심각하게 느껴지는건 나만일까 합니다. 틀림이아닌 다름인데도 모르는이들

    12-20-2019 02:30:44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