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칸트와 푸틴

댓글 1 2024-04-29 (월) 문성진 서울경제 수석 논설위원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1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parasitedaily6

    푸딩이 무슨 소리를 했는지.모르지만 미쿡이 소련연방국과 한 조약을 어기고 소련연방국을 다 나토 소속으로 합방시키고 우구러이나까지ㅡ사주해 소련을 공격하다가 저지당한 침략을 도리어 침략 당한 푸딩한테 뒤집어 씌우는 어처구니.없는 괴변이다..칸트를.읇으려면 미쿡과 우구라이나부터 먼저 탓하고 시작해라..

    04-29-2024 04:21:09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오늘의 환율

FreeCurrencyRates.com

지사별 뉴스

function closePopupNotToday(){ setCookie('notToday','Y', 0.02); $("#gotoKt1st_popup").hide('fade'); } function setCookie(name, value, expiredays) { var today = new Date(); today.setDate(today.getDate() + expiredays); document.cookie = name + '=' + escape(value) + '; path=/; expires=' + today.toGMTString() + ';' } function getCookie(name) { var cName = name + "="; var x = 0; while ( x <= document.cookie.length ) { var y = (x+cName.length); if ( document.cookie.substring( x, y ) == cName ) { if ( (endOfCookie=document.cookie.indexOf( ";", y )) == -1 ) endOfCookie = document.cookie.length; return unescape( document.cookie.substring( y, endOfCookie ) ); } x = document.cookie.indexOf( " ", x ) + 1; if ( x == 0 ) break; } return ""; } function closeMainPopup(){ $("#gotoKt1st_popup").hide('fad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