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수정헌법 14조 3항에 대한 진실

댓글 10 2024-01-09 (화) 민경훈 논설위원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10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YBMaster

    그렇게 조뎅이와 손구락으로 깝치고 살기때문에, 사람들로부터 간신배 소릴듣는것이다! 당신들같은 부류들 알것같다. 흑인들은 무시하고, 유독 백인들에게만, 굽신데며 굴욕적인삶을 사는자들! 그동안 이민와서 당한 서러움을 백인들에게 아무리 머리 조아린다해도, 껴주지않는다. 정신 차리지않으면, 당장 옆집 백인할배가 당신집 찾아와서,니네 나라로 돌아가라 할것이다!

    01-11-2024 11:56:40 (PST)
  • nkd514

    '루저흑사균'의 길은 가까이있다. 부러워하기, 질투하기, 막가적 인터넷 예절깨기등을 잘하면 '어둠의 견격-루저흑사균'이라는 성체가된다. 일반적으로 간략히 '루저'라한다. 그러나 굳이 '루저흑사균으로 칭해달라'며 간절히 요청한다면 '흑사균패거리'로 칭해줄수있다. 다운로드무료!

    01-10-2024 21:16:26 (PST)
  • YBMaster

    대갈빡에 별로 든것도없는것들이 뎃글쓴다고, 이리저리 인터넷 찾아서 배운척한다고 애들쓴다. 루저흑사균은 요즘 다시번디는 코로나변이인가? 얼굴누렇고 영어못하는 백인들만 걸리는병인가? 3년도넘은 얘기를 걸핏하면 부정선거니, 선거를 도둑맞았느니 잡소리 들어놓지말고, 그렇게 억울하면, 증거를 데란말이다. 만일 공화당에서 티끝하나의 증거만 찾았어도, 길기리 날뛰고 지롤을 해서라도, 방안뺐을거다. 그런데 증거도없이 개거품만 3년째 물고 있으니, 그걸믿는 누런황인들. 저놈때문에 미국의 민주주의는 230년 후퇴했다.

    01-10-2024 12:45:38 (PST)
  • nkd514

    루저흑사균패거리들은갈곳없으면뒤돌아본다. 이미 다나온것이고 알만한국민 다아는일이다. 소돔과고모라교훈잊었는가- '뒤돌아보지말라!' 앞으로가는 생산적인 일들이쌓이고쌓였다. 루저흑사균패거리들 생각할수있는 범위가 남의일저주하기 뒤통치는밖에 없음은 익히아는일이다만 굳이 허당자랑할필요는없는것이리라! 작가 앙드레지드도 '좁은문'에서 '산상수훈'을 언급했다. 좁은문 즉 '흑사균체 생산하지말라'는 말씀인고로, '국민의선택이최상이다'라는의미! 루저 흑사균균 패거리들은 새벽찬물에 목욕재계하고 국민교생도 다읽은 좁은문나 읽고 열공해라!

    01-09-2024 21:55:44 (PST)
  • idealadventure

    대통령은 국민이 투표로 선출하는 것이다. 바르게 투표하고 정직하게 계수하면 된다. 비난하거나 유치한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

    01-09-2024 17:37:32 (PST)
1
2


KTOWN1번가 프리미엄 광고

  • 부동산부동산
  • 자동차자동차
 

많이 본 기사

1/5

지사별 뉴스